• Home >
  • 말씀/찬양 >
  • 칼럼
인간 승리의 표본 앙드레 보첼리
  • 2021.09.10
  • 추천 0

  세계적인 성악가 테너 앙드레 보첼리(Andrea Bocelli)’는 인간 승리의 표본입니다. 그의 고백이 다음과 같습니다. 제 이름은 앙드레 보첼리입니다. 1958년 이탈리아에서 태어났죠. 부모님은 포도와 올리브 농사를 지으셨지만 음악에 관심이 많으셨어요. 저는 여섯 살부터 피아노 레슨을 받고 플루트와 색소폰도 배웠죠. 전 노래 부르기를 가장 좋아했구요, 축구도 아주 좋아했어요. 열두 살 때 일이예요. 친구들과 축구를 하다가 그만 공에 눈을 강하게 맞고 말았어요. 좀 아프고 말 줄 알았는데 며칠 뒤 눈이 완전히 안 보이게 되고 만 거죠. 가족들과 친구들 모두 슬퍼했어요. 그때 저는 어렸지만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딱 한 시간만 울자. 그리고 이 어두운 세계에 빨리 적응하자.’ 부모님은 말씀하셨어요. 눈이 보이지 않으니 힘을 길러야 한다구요. 법학도가 되는 것이 어떻겠냐고 하셨죠. 전 열심히 공부해서 피사 대학에 진학해 법학박사 학위를 취득했어요. 변호사로 일하게 됐을 때 부모님은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기뻐해 주셨어요. 모두들 저를 가리켜 인간승리라며 추켜 세워주더군요. 그러나 저는 즐겁지만은 않았어요. 제 마음 깊은 곳에서 정말 하고 싶었던 게 있었거든요. 바로 성악이었습니다. 제가 다시 음악을 하겠다고 하자 모두 저를 만류했습니다. 시각 장애인으로서 대중음악가라면 모를까 클래식 음악을, 그것도 오페라를 한다는 건 불가능할 거라고 말이죠. 그러나 전 제 꿈을 이루기 위해 뜻을 굽히지 않았어요. 정통 성악 수업을 받았고, 전설의 테너라 불리던 프랑코 코렐리 선생에게 음악 지도를 받았습니다. 물론 클래식 음악가에게 있어 악보를 볼 수 없다는 것이 치명적인 결점이었지만 악보를 머릿속에 모두 집어넣으려 애썼습니다. 얼마 뒤 제 평생 꿈이었던 오페라 무대에 서는 기회도 얻게 됐습니다. 오페라 라보엠이었어요. 어떤 비평가들은 오페라가 무슨 장난인 줄 아냐며 저를 비롯한 무대를 준비한 모든 스텝들까지 싸잡아 비난하기도 했어요. 하지만 개의치 않았어요. 몇 번째 계단에서 어느 방향으로, 다시 몇 걸음을 더 걸어야 하는지, 언제 여자 주인공을 쳐다보고 언제 손을 내밀어야 할지를 철저히 기억해서 움직였습니다. 공연이 끝나자 관객들은 기립박수를 쳤습니다. 저의 바람대로 관객들은 시각 장애를 가진 성악가가 아닌 라보엠의 주인공 로돌포로 생각하면서 공연에 몰입할 수 있었던 거죠. 저를 비난하던 비평가들도 완벽한 공연이었다.” 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제가 시력을 잃었을 때 두려움과 절망의 눈물을 흘리는데 필요한 시간은 꼭 한 시간이었어요. 그리고 새로운 상황에 적응하는 데는 일주일이면 충분했지요. 자기 연민에 빠지는 시간이 길면 길수록 더 힘들답니다. 슬픔을 빨리 극복할수록 새로운 도전을 받아들이는 힘이 강해진다는 것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인생은 예측 불허의 미로입니다. 언제 고난의 골짜기에 굴러 떨어질지 모릅니다. 언제 우리의 인내심을 시험하는 장애물이 나타날지 모릅니다. 그러나 시련이 찾아올 때 그 환경에 굴복하여 모든 것을 포기하면 인생 역전의 역사를 써 내려갈 수가 없습니다. 고난보다 더 크고 위대한 하나님의 사랑을 바라보며 일어서는 사람이 인간 승리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것입니다. 세계를 정복한 징기스칸은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적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있다.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아홉 살에 아버지를 여의고 마을에서 쫓겨났다. 가난하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들쥐를 잡아먹으며 연명했고, 목숨을 건 전쟁이 내 직업이고 일이었다. 너무 막막하다고, 그래서 포기해야겠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목에 칼을 쓰고도 탈출했고 뺨에 화살을 맞고 죽었다가 살아나기도 했다. 적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있다. 나를 극복하는 그 순간 나는 징기스칸이 되었다.” 환경에 굴복하지 않고 포기하지 않는 한 우리도 인간 승리의 표본이 될 수 있습니다.